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여권 대란 "역대 최고 신청"…예약 한 달·발급은 석 달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여권 대란 "역대 최고 신청"…예약 한 달·발급은 석 달

Kelly 2018-01-12 (금) 10:10 5개월전 1588

여권업무 우체국 감소 탓 
리얼ID 유예 홍보도 부족

미국 여권 신청 및 발급이 각종 문제로 심각한 적체 현상을 빚고 있다. 

여권 신청을 위한 우체국 예약만 최소 한 달 이상 기다려야 하는데다, 평균 4~6주 정도 걸리던 일반 여권 발급도 두 배 이상의 시간이 지연되는 경우도 있다. 

8일 국무부 산하 영사 업무부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된 미국 여권 신청서는 총 2137만8994개였다. 이는 역대 최고 신청 건수다. 2016년(1867만6547개)와 비교하면 여권 신청서가 무려 270만 개 이상 급증했다. 

여권 신청은 매해 증가세다. 2013년(1352만9757건), 2014년(1408만7341건), 2015년(1555만6216건) 등 계속해서 늘고 있다. 

여권 신청이 급증하다 보니 신청자들의 불편은 가중되고 있다. 
지난주 여권 신청을 위해 지역 우체국을 방문한 로렌 김(29)씨는 "기존 여권 신청 서비스를 제공해왔던 우체국도 업무가 중단된 곳이 많고 신청자가 너무 많아 예약도 한 달 후에나 가능하다고 하더라"며 "곧 해외에 나갈 계획이 있는데 여권 신청 자체가 늦어져 난감한 상태"라고 말했다. 

우선 여권 신청 적체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데는 연방우정국(USPS)이 수년간 적자폭이 늘어나자 직원 감원에 따른 업무량을 조절하기 위해 여권 업무가 가능한 우체국을 대폭 줄인 것도 원인이 되고 있다. 

USPS에 따르면 LA지역의 경우 여권 신청 및 갱신 업무가 가능한 우체국은 현재 22곳이다. 이는 2014년(32곳), 2017년(24곳)에 비해 계속 감소하고 있다. 

'리얼ID(Real ID)'법 시행 연기에 대한 홍보 부족도 요인으로 꼽힌다. 

풀러턴 우체국 제니퍼 로웬(여권 업무 담당)씨는 "올해 1월 말부터 '리얼ID'가 시행된다는 소식에 앞으로 국내선 이용자도 여권 등 연방정부가 발급한 신분증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 갑자기 신청자가 늘었다"며 "하지만 최근 리얼ID법 시행이 2020년까지 연기되면서 유예기간이 주어졌는데 그중에는 이 사실을 모르고 여권을 신청하는 경우도 많다"고 전했다. 

USPS 애블린 라미레즈 공보관은 "국무부의 경우 매년 9월을 '여권의 달'로 부각시키는데 여권 수요가 통상적으로 1월이 되면 급증하기 때문에 순조로운 여권 발급을 위해 미리 9~12월에 신청을 하라는 것"이라며 "요즘처럼 여권 신청이 많은 시기에는 미뤄질 수 있기 때문에 평소 여유가 있을 때 미리 해두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신청자가 늘어난 것도 적체 요인이다. 반이민 정책에 대한 추방의 두려움으로 서류미비자 부모들이 미국에서 출생한 자녀에 대해 여권 신청을 서두르면서 신청자가 증가한 것이다. 

오리건주 마리온 카운티 등기 사무소 빌 버지스 서기관은 "우리 사무소에서는 매년 평균 800~900여 명 정도 여권 신청을 했다"며 "그러나 이제는 매달 신청자가 1000명 이상일 정도로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신청자가 급격히 늘어났다"고 전했다.
출처:미주 중앙일보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뉴스타 부동산 95기( 3주차) 교육 스케쥴 6월 14일…
교육부 2018.06.11 2119
교육부 2018.06.11 2119
뉴스타 사가를 핸드폰 벨소리로 지정방법
newstar 2018.01.25 12915
newstar 2018.01.25 12915
★ 뉴스타 부동산 Letterhead & Fax Cover 1
newstar 2011.02.21 56359
newstar 2011.02.21 56359
12452 세금·대학학비는 절대 카드로 내지 마세요
Anna 2018.06.19 2
Anna 2018.06.19 2
12451 커피, 하루 3잔 마시면 간 건강에 좋다
Jungae 2018.06.19 3
Jungae 2018.06.19 3
12450 초소형 '컨테이너 주택' 인기
Kyunga 2018.06.19 23
Kyunga 2018.06.19 23
12449 세입자와 건물주 간 필요한 것은 ‘이심전심’
Tonya 2018.06.18 151
Tonya 2018.06.18 151
12448 <공지> 뉴스타 부동산 95기( 4주차) 교육 스케쥴 6월 21일…
교육부 2018.06.18 167
교육부 2018.06.18 167
12447 “렌트비 30% 낮아져야 가주 주택문제 해결 경제 성장에도 도움…
Jungae 2018.06.18 170
Jungae 2018.06.18 170
12446 "뉴스타 로고 박아드립니다."
Anna 2018.06.18 160
Anna 2018.06.18 160
12445 DTI 이해만 잘해도 반은 융자 전문가
Kyunga 2018.06.18 172
Kyunga 2018.06.18 172
12444 쟌 김, 장 권수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1
제니남 2018.06.18 136
제니남 2018.06.18 136
12443 "세컨드 홈 구입 앞서 재정상황 면밀히 따져라"
Tonya 2018.06.15 616
Tonya 2018.06.15 616
12442 파더스데이 주말…곳곳서 아빠 위한 맞춤 이벤트
ashley 2018.06.15 631
ashley 2018.06.15 631
12441 집 렌트 주고 '아파트 생활' 시니어 는다
Kyunga 2018.06.15 636
Kyunga 2018.06.15 636
12440 "마을 전체가 92만5000달러에 매물로"
Tonya 2018.06.14 645
Tonya 2018.06.14 645
12439 [부동산 칼럼] 폰태나에 대한 두번째 이야기
Kelly 2018.06.14 649
Kelly 2018.06.14 649
12438 [부동산 가이드] 시니어 단지 생활
Anna 2018.06.14 341
Anna 2018.06.14 341
12437 가격 올라 주택구입 힘든데 좋은 방법 없을까?
Jungae 2018.06.14 352
Jungae 2018.06.14 352
12436 한국인이 미국서 융자로 집 사는 법… 다운페이 40%이상, 2년치 …
Kyunga 2018.06.14 335
Kyunga 2018.06.14 335
12435 "부동산 거래계약에 대한 기본"
Tonya 2018.06.13 357
Tonya 2018.06.13 357
12434 '셀러리' 관절염 고통완화 효과...
Sharon 2018.06.13 346
Sharon 2018.06.13 346
12433 미국·멕시코·캐나다, 2026년 FIFA 월드컵 공동 개최
Jungae 2018.06.13 361
Jungae 2018.06.13 361
12432 [부고] 가든 그로브 오피스 앤디 조 지사장님의 어머님께서 소천… 8
경영지원실 2018.06.13 388
경영지원실 2018.06.13 388
12431 [부고] 엘에이 오피스 차종표 선생님의 어머님께서 소천하셨습니… 9
경영지원실 2018.06.13 384
경영지원실 2018.06.13 384
12430 부동산 거래 셀러의 '정보 공개' 범위 논란
Carol 2018.06.13 347
Carol 2018.06.13 347
12429 베이비부머들 재정손실 막으려면, 노령인구 급증·긴 여생… 자…
Anna 2018.06.13 344
Anna 2018.06.13 344
12428 LA카운티 첫주택구입 보조 재개…7만5000불까지 무이자
Kyunga 2018.06.13 376
Kyunga 2018.06.13 376
12427 "집보러 갈 때 어린 자녀 동행하지 마라"
Tonya 2018.06.12 432
Tonya 2018.06.12 432
12426 땀 냄새 밴 운동복은 헹굴 때 식초 넣도록
Jungae 2018.06.12 450
Jungae 2018.06.12 450
12425 [포커스] 부동산 거래 셀러의 '정보 공개' 범위 논란
Kyunga 2018.06.12 495
Kyunga 2018.06.12 495
12424 "나무가 이웃집에 피해 주면"
Tonya 2018.06.11 801
Tonya 2018.06.11 801
12423 <공지> 뉴스타 부동산 95기( 3주차) 교육 스케쥴 6월 14일…
교육부 2018.06.11 2119
교육부 2018.06.11 211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